(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18일 첫 방북을 계기로 향후 삼성과 북한 간의 사업적 인연이 어떻게 전개될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국내 재계의 ‘맏형’격인 삼성은 그동안 대부분의 사업영역에서 선도적 행보로 두각을 나타냈으나 유독 대북사업 측면에서는 북한과 인연이 많지 않았다. 일단 그룹 총수가 북한 땅을 처음 밟는 시기도 다른 대기업보다 늦었다. 지난 2000년과 2007년에는 당시 이건희 회장을 대신해 윤종용 부회장이 방북길에 올랐다. LG그룹의 경우 2000년과 2007년에는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평양땅을 밟아, 그의 아들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의 이번 방북길이 그룹 총수의 세 번째 방북이다. 최태원 SK 회장도 2007년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사업 면에서는 북한과의 협력 사례가 있었지만, 1999∼2010년 국내에서 생산한 브라운관 TV·전화기·라디오 등의 부품을 평양에서 위탁가공 생산하는 정도였다.

동두천출장샵 -[카톡:ym85] 송고(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 소비재기업들이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건설)와 서부대개발 프로젝트에 따라 신흥 시장으로 떠오르는 중국 서부시장 김천출장안마 개척에 나선다. 부산시와 부산경제진흥원은 20일부터 24일까지 중국 쓰촨성 문경오피걸 청두에서 열리는 제17회 중국 청두 서부 국제박람회에 부산 소비재 중소기업 8개사가 참가한다고 밝혔다. 이 박람회는 국가급 종합박람회로 중국 서부지역에서 열리는 박람회 가운데 최대 규모다. 부산시는 이번 박람회에 중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화장품, 유아용품 등 소비재 기업을 선정해 참가를 지원한다. 참가 기업은 삼보텍, 파인데이, 온누리기업, 라모수, 카나, 네오메드, 나로메디칼, 코어부브먼트 등 8개사이다. 지난 2016년 열린 16회 박람회에서는 네오메드 등 부산지역 소비재 중소기업 8개사가 참가해 134건의 purchase nolvadex cialis lilly online buy nolvadex . 남원출장마사지 수출상담과 400만 달러 상당의 계약추진 삼척콜걸 실적을 올렸다. 중국 서부내륙은 약 2억 명의 인구가 거주하고 중국 중앙정부의 경제개발정책에 힘입어 고속성장하며 구매력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전시회가 열리는 청두시는 중국 보령출장샵 내륙도시 가운데 수입 소비재 수요가 가장 많은 도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구리출장안마☈ 박람회 참가 결과를 토대로 중국 권역별 소비특성과 구매방식 변화를 파악해 효율적인 마케팅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