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F 포스트휴먼 오토피아 = 영화

▲ SF 포스트휴먼 오토피아 = 영화평론가이자 시인인 안숭범 경희대 국어국문과 교수의 저서. ‘한일 SF 애니메이션으로 살펴보는 ‘우리 안에 온 미래”라는 부제를 달았다. 저자는 1970∼90년대 한국과 일본의 SF 애니메이션에 돋보기를 들이댄다. 작품이 산출된 시공간적 맥락 속에서 다각적으로 검토하고 문화사회학적 시각으로 작품을 살펴본다. 이 작품들이 어떤 미래를 꿈꾸었는지, 당대 사회에 잠재된 문제들은 어떤 식으로 반영되었는지, 상당수 작품에 등장하는 트랜스휴먼·포스트휴먼 사회의 모습은 무엇을 시사하는지 탐구한다. 문학수첩. 324쪽. 1만4천원.

하지만 미국 내에서 변화에 대한 저항은 거세다. 기성 리더십은 전통적 가치를 훼손하고 세계 질서를 불확실한 미래에 내던지는 모험을 거부하고 있다. 또 동맹을 우선으로 하고, 적의 꿍꿍이에 의구심을 갖고 돌다리를 두드리며 움직이는 외교 관성으로는 트럼프의 급격한 정책전환을 선뜻 수용하기 힘들다. 1971년 닉슨의 미·중 정상화 외교 때 미국 내의 저항과도 유사하다. 당시 현상 유지에 능한 국무부조차 세계 질서를 바꾸는 중국 관계 개선에 부정적이었다.

산모와 영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보건사업은 우리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둔 분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는 우리의 남북협력기금을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 송고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안동출장샵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구리출장샵 atarax reviews acquire Bentyl cheapest propetia no script canada.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전라남도출장샵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IT/과학 본문배너 이에 따라 남북 용인출장샵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군산출장샵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나주출장샵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사천출장샵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