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의약품 전문 제조사 ‘킹 바이오’(King Bio Inc.)가 방대한 종류의 어린이 약을 긴급 회수하기 시작했다. 천연재료로 만든 동종요법 약물을 생산·판매하는 제약사 ‘킹 바이오’는 23일, “미생물 오염 우려가 제기된 어린이 약 32종에 대해 리콜 결정을 내렸다”며 “해당 제품 복용시 생명에 위협이 될 만한 감염을 초래할 수 있다”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주 애쉬빌에 본사를 둔 ‘킹 바이오’는 “미생물 오염 테스트 결과, 일부 콜걸 viagra bay in ireland Flomax reviews acquire atarax . 제품에서 양성 반응이 확인됐다”며 “비율은 높지 않으나 소비자들의 주의를 환기하기 위해 리콜을 단행했다”고 밝혔다. 리콜 대상 제품은 작년 8월 1일부터 금년 4월 사이 생산돼 지난달까지 유통된 어린이 전용 약품으로, 대부분 60㎖들이 용기에 들어있고, 포장에 ‘닥터 킹스 바이 킹 바이오’(Dr.King’s by King Bio·DK)라고 표기돼있다. 주의력 및 학습능력 개선제(DK Attention & Learning Enh), 수두 치료제(Chicken Pox Symptom Relief), 식욕증진제(Children’s Appetite Enhance), 기침 완화제(Children’s Cough Relief), 해열제(Children’s Fever Reliever), 코피 지혈제(DK Nosebleed Relief), 수면보조제(Kids Sleep Aid), 스트레스 및 불안 완화제(Kids Stress & Anxiety) 등이 포함된다. 자세한 리콜 대상 명단은 미 식품의약국(FDA) 웹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킹 바이오 측은 “이번 리콜 사태와 관련한 환자 발생 보고는 아직 없다”면서 “이메일을 통해 소비자와 배급처에 리콜 사실을 알리고 있고, 소비자가 적접 제약사에 연락해 제품을 환불받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GS샵과 GS리테일이 중소기업이 생산한 양념돼지갈비 상품을 자체브랜드(PB)로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가 새로 내놓은 ‘유어스숯불구이’는 양념돼지갈비 맛집으로 유명한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순흥골’의 요리방법에 따라 중소기업인 다울축산이 생산했다. GS샵은 숯불의 향과 맛을 살리기 위해 냉동이 아닌 냉장 상품으로 출시했다고 소개했다. GS샵 모바일, 온라인몰과 전국 GS25, GS수퍼마켓에서 먼저 선보이며, 다음 달 홈쇼핑 방송을 통해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제주=연합뉴스) 제주현대미술관은 2018년도 창작스튜디오 입주작가를 오는 28일까지 모집한다. 입주작가 신청 대상은 공고일 기준 만 25세 이상의 국내 거주 작가다. 회화·조각·사진·설치·뉴미디어·공예 등 현대미술 전 분야에 걸쳐 활동하는 작가 모두 가능하다. 입주기간은 11월 1일부터 2019년 3월 31일까지 5개월로 모집인원은 1인이며, 파트너 형식으로 신청 시 2인도 가능하다. 신청기간은 10월 1일부터 10월 10일까지이다. 최종 입주작가 발표는 10월 31일이다. 문의는 제주현대미술관(☎ 064-710-7807)으로 하면 된다. 송고”기술적 조언·조사 가이드라인 제공”(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는 1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서 한국의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을 공식 게재하고 한국과 쿠웨이트, 아랍에미리트 당국과 2차 환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WHO는 한국 연락사무소가 이달 8일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사실을 알려왔다면서 61세인 이 남성은 쿠웨이트를 방문했다가 두바이를 거쳐 한국으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WHO는 전염병의 국제 확산을 막기 위해 2005년 국제보건규칙(IHR)을 개정, 각 회원국이 연락사무소를 두고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보고하도록 했다. 앞서 한국을 포함한 동아시아의 보건 문제를 다루는 WHO 서태평양 지역사무소는 9일 홈페이지에 한국의 메르스 발병 사실을 게재했다. WHO는 “환자의 이동 여부를 결정하고 2차 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한 기술적 조언과 조사 가이드라인을 3개 회원국에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WHO는 중동 지역에서 추가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할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산발적으로 중동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WHO는 지난달 19~24일이었던 이슬람 성지순례(하지·Haji)와 관련 있는 환자 발생 보고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현역 최고 포수 양의지(31·두산 베어스)가 쇄골 통증으로 하루 쉰다. 양의지는 19일 서울시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방문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빠졌다. 양의지는 전날(18일) 넥센전에서 1회말 수비 때 상대 타자 파울 타구에 오른쪽 쇄골을 맞았다. 결국, 2회초 타석 때 박세혁으로 교체됐다. 19일 고척돔에서 만난 양의지는 쇄골을 만지며 “타격을 할 때 통증이 있다. 오늘 하루는 쉬어야 할 것 같다”며 “긴 휴식이 필요하지는 않다. 20일 경기(잠실 LG 트윈스전) 출전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조절이 필요한 상황이다. 양의지는 오늘 쉰다”고 밝혔다.

말기 간질환자 간 이식만이 살 길…평균 176일 기다려야 이식전체 80%는 ‘생체 간 이식’…비정상 성생활, 과음·흡연 삼가야(서울=연합뉴스) 유영경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간담췌외과 교수 = #. 뇌사에 빠진 40대 남성의 가족은 평소 고인의 뜻에 따라 간 기증 의사를 밝혔고, 이에 의료진은 ‘분할 간 이식’을 결정했다. 뇌사자의 체격이 큰 만큼 기증하는 간도 커 2명에게 혜택을 줄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두 명의 간 수혜자를 확정한 의료진은 새벽 시간에 응급 이식수술을 했다. 오른쪽 간은 원래 장기이식 대상자로 등록됐던 50대 간부전 환자에게, 분할된 왼쪽 간은 40대 간경화 환자에게 각각 이식됐다. 두 환자 모두 성공적인 이식 후 건강하게 퇴원했다. 이처럼 간 이식은 말기 간질환을 가진 환자에게 새로운 삶을 선물하는 가장 적극적인 방법이다. 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간 이식 수술은 2002년 364건에서 2017년 1천472건으로 4배 이상 급증했다. 하지만 간 기증자는 여전히 간 이식 대기자보다 턱없이 부족한 게 현실이다. 때문에 환자 두 명에게 새 삶을 줄 수 있는 ‘분할 간 이식’은 의료진 입장에서 보면 단비처럼 반갑다. 간 이식에 필요한 간의 크기는 환자 체중의 1%다. 예를 들어 몸무게가 60㎏이면 약 600㎎ 크기의 간이 필요한 셈이다. 그래서 뇌사자가 기증하는 간이 클 경우 앞선 사례처럼 두 명의 환자도 살릴 수 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정치권의 부패 일소를 위해 국회의원과 선출직 공무원, 왕실이 누려온 면책특권의 폐지를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국회의원뿐 아니라 판·검사와 고위 경찰관까지 광범위하게 누리고 있는 면책특권을 폐지하겠다는 이런 구상은 기득권 집단의 거센 반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송고 Test takers who choose the option of computer-delivered IELTS can also access support materials with which to prepare for taking IELTS on a computer.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무서운 건 ‘치명적 합병증’ 고혈압은 말 그대로 혈압이 정상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수치상으로는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혈관 압력이 높은 것 외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고혈압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처럼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바로 합병증에 있다. 높은 혈압은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벽이 두꺼워지고 커지게 되며 이로 인해 심부전 상태로 악화한다. 이뿐 아니라 압력으로 혈관이 손상되면 동맥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내 3대 사망 원인인 암, 심장, 뇌혈관 질환 중 두 가지가 고혈압으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 포드사는 디트로이트의 보석 디자인업체 ‘리벨 넬’(Rebel Nell)과 계약을 맺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리벨 넬’의 최고경영자 겸 공동설립자인 에이미 피터슨은 이 작업이 1914년 문을 열고 74년간 미시간 주 철도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한 MSC의 유산과 역사를 보존한다는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이 업체는 여성 노숙인들을 고용해 디트로이트 시·미시간 주 형태의 펜던트 목걸이·와이셔츠 소매 단추·배지 등 장신구 300점을 제작했다. 이 특별 장신구는 지역 자선기관 4곳으로 보내져 각 35달러~225달러(약 4만원~25만원)에 판매되기 시작했으며, 이미 100개가 팔려나갔다. 피터슨은 “원자재가 어디서 왔는지, 누가 만들었는지 등을 고려할 때 한 작품 한 작품이 특별하다”고 말했다. 포드사는 리벨 넬을 사업 파트너로 선정한 데 대해 “취약 계층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취업 기회 및 교육을 제공한다는 설립 취지에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포드사는 리벨 넬에 2만5천 달러씩 2차례 총 5만 달러(약 5천600만 원)를 지원했다. 포드사는 늦어도 2021년까지 무인 자율 주행 차량을 도로에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MCS 재개발 포함 연구·개발 센터 조성에 총 7억4천만 달러(약 8천300억 원)를 투입할 계획이다. 반(反)난민 정서가 득세하는 최근 유럽 분위기를 나치즘과 파시즘이 창궐한 1930년대에 비교한 모스코비치 위원이 비록 이탈리아를 직접 거명하지는 않았으나, 그의 이런 말은 즉각 이탈리아 정부의 반발을 불렀다. 난민 강경 정책에 앞장서며 EU 집행부와 상당수 유럽 국가에서 ‘공공의 적’이 된 마테오 살비니 부총리 겸 내무장관은 “모스코비치는 이탈리아와 이탈리아인, 이탈리아인들이 뽑은 합법적인 이탈리아 정부를 모욕하기에 앞서 입을 씻어야만 할 것”이라고 응수했다. ASF는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지만, 돼지에겐 치명적이고 전염성이 강하다. 벨기에 식품안전청은 13일 홈페이지를 통해 남부에 있는 뤽상부르 지방의 에탈 마을 인근의 야생 멧돼지에서 2건의 ASF 바이러스를 확인했다고 밝힌 것으로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이 마을은 프랑스·룩셈부르크 국경과 불과 20km 떨어져 있고, 독일 국경과도 65km 떨어져 있으며, 이 지역에선 사람은 물론 야생 멧돼지들이 자유롭게 국경을 넘나들고 있어 ASF의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벨기에 당국에 따르면 이번 ASF 발병 확인은 야생 멧돼지에 대한 정기 조사 과정에 파악됐으며 어떻게 이 지역의 야생 멧돼지들이 ASF 바이러스에 감염됐는지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 지역은 그동안 ASF가 발생했던 가장 가까운 지역과 1천km 이상 떨어져 있다. 벨기에 당국은 야생 멧돼지 사냥을 포함해 ASF 확산을 막기 위한 대대적인 대책 마련에 나섰다. 벨기에 당국은 아직 돼지 농장에서는 ASF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없다고 밝혔다. 주변 국가들도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번 ASF 바이러스 검출 지역에서 가장 가까운 곳이 150km 떨어진 네덜란드 농무부는 “벨기에로서는 심각한 상황”이라면서 “네덜란드 축산업에 미칠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상황을 계속해서 모니터하고 예방적 조치가 필요하면 충분하게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나라에서 돼지를 운송하는 수송업자들은 국경 지역에서 특별방역작업을 해야 한다”면서 “네덜란드 내 야생 멧돼지에 대해서도 계속 모니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덴마크는 지난 6월에 야생 멧돼지를 통한 ASF 바이러스 전염을 막기 위해 독일과의 국경 70km에 멧돼지의 이동을 막는 장벽을 설치하기로 한 바 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전날 2시간가량에 걸쳐 1일차 회담을 가진 데 이어, 이날은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 직접 찾아와 오전 10시부터 이틀째 회담을 이어갔다. 회담에서는 3대 의제로 꼽히는 비핵화·군사긴장 및 전쟁위협 종식·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두 정상의 허심탄회한 대화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틀째 회담에서 두 정상은 배석자를 두지 않고서 오전 11시10분까지 70분간 독대를 하면서, 의제 가운데 가장 민감한 대목으로 꼽히는 비핵화에 대해 ‘흉금을 터놓는’ 대화가 오갔음을 짐작게 했다. 양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이를 교환했으며, 잠시 후에는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을 열어 남북의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여기서 두 정상은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내놨다.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폐쇄 작업을 유관국 전문가 그룹의 참여하에 진행한다고 한 것은 그동안의 ‘셀프 폐기’ 논란에서 벗어나 미국의 검증 및 사찰 요구에 어느 정도 성의를 표한 것이라는 측면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검증과 사찰은 그동안 미국이 목표로 제시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특히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처음으로 육성을 통해 공개된 것을 두고 북측으로선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 발표에는 미국이 그동안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즉, ‘미래 핵’에 대한 부분은 담겨 있지만,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프로그램 신고 및 폐기, 반출 등과 같은 ‘현재 핵’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빠져있어 남북정상간 논의에서 어떤 식으로 논의됐을지가 주목된다. ◇ 오존농도 0.01ppm 높아지면 영유아 천식 위험 82% 증가 오존의 노출 경로는 주로 호흡기를 통한 흡입과 눈 및 피부 등의 접촉이다. 지금까지 보고된 각종 연구결과를 보면 오존 노출은 심장병, 기관지염, 폐기종, 천식 악화, 폐용량 감소 및 호흡곤란 등과 연관성이 있다. 낮은 농도에서도 가슴 통증, 기침, 메스꺼움, 인후 자극, 충혈과 같은 건강문제를 일으킨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연결고리가 천식인데, 특히 아이들이 위험하다. 최근 캐나다 소아 전문병원(The Hospital for Sick Children) 연구팀이 미국흉부학회 국제회의에서 발표한 논문을 보면 출생 이후 오존에 노출된 아이들은 만 3세가 될 때까지 천식 발병 위험이 8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 어린이 1천881명을 출생 이후 평균 13세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오존 노출과 천식, 알레르기비염, 습진 등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 결과 조사 기간 중 질병 발생률은 천식 31%, 알레르기 비염 42%, 습진 76%였다. 천식만 보면 평균 발생 연령은 3세였고,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할 때마다 발생 위험이 82% 높아졌다. 반면 다른 대기오염물질인 초미세먼지(PM2.5)나 이산화질소의 경우 천식과는 상관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오존이 항산화력(antioxidant activity)을 감소시키고 호흡기관의 염증을 유발해 폐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폐와 다른 호흡기관이 작은 데다, 빠르고 깊게 호흡하는 야외 신체활동을 더 많이 하기 때문에 오존이 호흡기 질환의 위험도를 더 높인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남북 간에도 군사적 긴장 완화와 평화정착, 경협,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한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 국민의 눈으로 볼 때 남북관계가 획기적으로 개선돼야 지속가능한 남북교류와 통일에 대한 국민적 통합과 합의를 끌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판문점 선언의 분야별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이행 속도를 높일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후속 조치와 남북 경협, 인적·문화적 교류방안 등을 남북이 허심탄회하게 논의하고 이를 뒷받침할 4차 남북정상회담 약속도 이뤄졌으면 한다. Lab managers appreciate the flexibility to run multiple protocols in parallel by processing H&E and special stains simultaneously, increasing efficiency by 20 percent compared to other platforms. RFID tracking of consumables further supports easy-to-manage staining. Keywords: stainer, staining, slides, coverslipper, histology, histology lab, pathology, pathologist, path lab, lab manager, lab technologist

폼페이오 美장관이 주재…유엔총회 계기 北비핵화 압박 강화 의도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오는 27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장관급 회의를 열어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한다.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18일(현재시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회의를 주재한다고 발혔다. 안보리 15개 이사국 외교장관들이 주로 참석하는 일종의 ‘특별회의’ 성격으로, 9월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이 회의를 소집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총회를 활용해 북한에 대한 제재 이행과 비핵화 압박을 강화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 회의를 통해 미국의 비핵화 원칙과 노력을 소개하고, 충실한 대북 제재 실행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나워트 대변인은 “폼페이오 장관이 이 자리에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위한 미국의 노력을 안보리에 알리는 기회를 가질 것”이라며 “아울러 모든 회원국에 기존 (북한) 제재 이행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북미 대치가 가장 가팔랐던 지난해 유엔총회에서도 렉스 틸러슨 당시 국무장관 주재로 안보리 장관급 회의를 열었다. 지난해 회의에서 안보리 외교장관들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과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문제를 집중 논의하고,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을 결의했다.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세계화에 앞장섰던 국제기구들이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경제 불평등이 성장을 저해한다는 보고서를 잇달아 내놓았다. 그 속에서 포용성장 개념이 등장했다. 사회 구성원 모두가 경제 활동에 참여하고, 그 혜택을 나누면 경제가 꾸준히 성장할 수 있다는 이론이다. 성장과 분배 과정에서 누구를 배제하지 않고 경제 활동과 결과의 포용성을 높이자는 것이다.(서울=연합뉴스) ‘한국판 홀로코스트’로 불리는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이 검찰의 비상상고를 통해 30여 년 만에 대법원의 판단을 다시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대검찰청 산하 검찰개혁위원회는 13일 1년여의 활동을 마무리하면서 문무일 검찰총장에게 형제복지원 사건에 대한 비상상고를 권고했다. 검찰개혁위는 “위헌·위법인 내무부 훈령 410호를 적용해 형제복지원 원장 박인근 등의 원생들에 대한 특수감금 행위를 형법상 정당한 행위로 보고 무죄로 판단한 당시 대법원 판결은 형사소송법이 비상상고 대상으로 규정한 ‘법령위반의 심판’에 해당한다”고 권고 사유를 밝혔다.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판세가 2강 구도로 흘러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MDA가 전국교통연맹(CNT)의 의뢰로 진행해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8.2%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17.6%로 2위를 기록했다.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0.8%로 뒤를 이었다. 중도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는 6.8%, 중도 좌파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4.1%였다. 나머지 후보 8명의 지지율은 3%를 넘지 못했고,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은 15.7%였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 고미스 후보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임존성과 이웃한 충남 홍성 장곡면 산성리에는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장곡산성이 있다. 1998년 7월 충남도문화재자료 제360호로 지정된 장곡산성은 돌로 쌓은 석축산성으로 둘레가 1천352m에 이른다. 성내에서는 방대한 건물터와 주춧돌, 사시(沙尸)·사시량(沙尸良) 등의 글자가 적힌 기왓조각, 백제 시대 토기가 발견됐다. 임존성과는 12.6㎞ 떨어져 있어 지리적 위치로 볼 때 백제 부흥군의 근거지였던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곳 가운데 하나이다. 주류성의 정확한 위치와 관련해서는 이곳을 비롯해 충남 서천 건지산성(乾芝山城), 충남 청양 정산(定山), 전북 부안 우금산성 등 여러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홍성군은 매년 10월 장곡산성에서 백제 부흥 운동을 재조명하고 의병들의 뜻을 기리기 위한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부여군도 백제 부흥운동의 꿈을 실현하지 못하고 죽은 복신의 넋을 달래기 위해 은산별신제를 지내 넋을 위로해주고 있다. 충남도는 ‘내포문화숲길’ 가운데 한 노선으로 예산∼홍성∼당진을 잇는 29.2㎞ 구간의 ‘백제부흥군길’을 조성했다. 백제 패망 후 나당 연합군과 치열한 전투를 치른 백제 부흥운동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지점이 연결됐다. 홍성 오서산 장곡산성, 봉수산의 임존성을 거쳐 당진의 아미산까지 이어지는 ‘이 길은 총 8개 코스로, 백제를 지키려는 민초들의 숱한 이야기를 담아낸다. 임존성 아래에는 2009년 9월 국제슬로시티연맹이 국내 6번째로 지정한 충남 ‘예산 대흥 슬로시티’가 있다. 이곳은 예당평야의 젖줄로, 전국 최대 규모의 저수지인 예당호를 품고 있다. 그만큼 넉넉하고 여유롭다. 전통과 자연 생태를 슬기롭게 보전하면서도 느림의 미학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발전과 진화를 추구해 나간다는 슬로시티 이념과 딱 들어맞는다.

◇ 1급(지방관리관) 승진 ▲ 안전총괄본부장 김학진 ▲ 도시재생본부장 강맹훈 ▲ 시의회사무처장 박문규 ▲ 복지본부장 황치영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은빛 억새가 만발한 ‘영남알프스’ 신불산 정상에서 음악제가 펼쳐진다. 울산시 울주군이 주최하고 울주문화예술회관이 주관하는 2018 울주 오디세이가 ‘바람이 전하는 대지의 노래’라는 주제로 10월 3일 신불산 간월재에서 열린다. 울주 오디세이는 올해 3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역대표 공연예술제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울주군 지역 특성을 반영해 다양한 세대가 소통하고 참여하는 수준 높은 지역 문화 예술축제임을 인정받았다. 올해 9회째를 맞은 오디세이는 음악감독 함춘호를 중심으로 최백호, 안치환 등 국내·외 8개 팀 노래로 신불산 억새평원을 채울 예정이다.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 라스베이거스를 넘어 세계 최대의 도박 도시로 부상한 마카오는 전날 태풍으로 인해 15일 밤 11시부터 시내 모든 카지노의 영업을 중단했다. 이는 마카오 역사상 처음 있는 일로, 33시간의 영업 중단 끝에 이날 오전 8시부터 마카오 전역의 카지노가 다시 문을 열었다. 하지만 마카오 곳곳의 저지대와 주요 도로가 침수 피해를 겪고, 2만여 가구에 정전 사태가 발생해 마카오 관광산업의 완전 정상화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마카오에서는 최소 17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으로 각종 물놀이 시설을 갖춘 워터파크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구명조끼에 의지해 둥둥 떠다니는 파도 풀은 기본, 짜릿함으로 무장한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더위에 지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2m가 넘는 초대형 파도 풀과 튜브를 타고 하는 정글체험, 최고 68도 경사에서 낙하와 수직상승을 반복하며 무중력 상태를 느끼도록 하는 물놀이까지…. 폭염 속 시원하고 짜릿한 워터파크의 모습을 VR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한반도 新경제구상 맞닿아…비핵화 ‘되돌릴 수 없는 지점’ 도달이 관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남북이 서해와 동해 주변에 각각 공동특구를 조성하자는 경제협력의 큰 그림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그려졌다. 서쪽은 실물경제를 중심으로 한 경제공동특구를, 동쪽은 관광사업에 주력하는 관광공동특구를 만들자는 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것이다. 두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언급한 두 가지 ‘실질적인 대책’이 동·서해를 따라 남북을 오가는 철도·도로를 연결하는 물류 사업, 그리고 동·서해와 연안에 조성될 것으로 보이는 공동특구다.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음 순서로 등장한 봉녕사 승가대학 ‘화엄 행자 가즈아’ 팀은 ‘법성게, 화엄성중정근’ 염불에서 월드컵 응원가로 유명한 가요 ‘오 필승 코리아’ 멜로디를 접목하고 응원 도구까지 사용해 흥겨운 무대를 꾸몄다. 이 외에도 통기타를 활용해 포크송처럼 꾸민 염불 무대 등 다양한 악기와 진솔한 가사로 구성한 창작염불들이 이어졌다. 본선 무대에는 오르지 못했지만 동화사 승가대학 ‘팔공산 봉황알’ 팀은 이날 오전 예선에서 세월호 희생자 추모 염불을 선보였다. 이들은 “미웠던 일 용서하고 원망일랑 덮어두고/ 맺고 쌓은 사랑 우정 가시는 길 짐 되오니/ 염불하는 인연으로 남김없이 놓고 가소”라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응원전도 뜨거웠다. 객석에는 응원용 막대풍선을 든 열띤 응원전이 펼쳐졌으며, ‘우승 가즈아~’와 같은 응원 문구도 곳곳에 보였다. 경연 결과 단체팀 대상은 운문사 봉청 금강팀과 해인사 사미십명팀, 개인 대상은 동학사 현태 스님과 법주사 정륜 스님에게 돌아갔다. 이번 염불시연대회는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됐다. 조계종 교육원은 2014년부터 시대 흐름에 맞춰 학인들의 전법 역량을 강화하고 교육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염불시연대회(2014년), 외국어스피치대회(2015년), 토론대회(2016년), 설법대회(2017년) 등을 열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수력원자력이 방사성폐기물을 더 안전하고 보관하기 쉬운 유리로 만드는 연구에 착수한다. 한수원은 송고 평소 일반인 출입을 금지한 해군사관학교, 해군교육사령부는 군항제 기간 상춘객들이 벚꽃을 즐기도록 군항제 기간 부대를 개방한다. 4월 10일까지 진해 곳곳에서 다양한 부대행사가 열린다. 올해는 상춘객들이 지붕 없는 이층 버스를 타고 벚꽃을 구경할 수 있다. 창원시는 시내 주요 관광지를 오가던 2층 시티투어 관광버스를 진해시가지에 투입한다. 군항제 전날인 31일부터 매일 오전 진해역∼중앙시장∼제황산공원∼속천항∼진해루∼진해생태숲전시관∼진해드림파크∼석동주민센터∼경화역∼진해역 구간을 하루에 8번씩 달린다.

▲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 = 존 그레이 지음. 남녀 차이를 화성과 금성이라는 비유로 풀어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는 1993년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150개국에서 50개 언어로 번역돼 5천만부 이상이 팔렸다. 존 그레이의 최신작인 이 책은 21세기의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위한 고전의 재탄생으로 평가할 수 있다. 전작이 남녀의 차이를 인정하고 이해해 소통의 수준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역할과 차이를 한 단계 넘어서서 남성성과 여성성을 조화롭게 표현해 마음을 나눔으로써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개인의 행복을 찾는 방법을 제시한다. 최근 성별 갈등이 극심한 우리 사회 구성원들도 읽어봄 직하다. 존 그레이는 30년간의 연구 경험을 고스란히 이번 책에 담았다. 화성인과 금성인의 크게 다른 대화법, 그리고 어떻게 하면 그 호르몬의 균형을 깨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원하는 지지를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한 노하우 등. 김영사. 464쪽. 1만6천800원. 그의 고마움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은 제주시에 오현단을 세웠다. 오현단은 제주도 기념물 제1호다. 제주에서는 또 동계 정온과 더불어 충남 김정(중종 15년 유배), 규암 송인수 제주목사(중종 29년), 청음 김상헌 안무사(선조 34년), 우암 송시열(숙종 15년) 등 5명의 현인을 기리고 있다. 광해가 왕위에 있던 시절 정온과 이익, 이태경, 송상인, 광산 노씨부인(인목대비 어머니) 등이 제주로 유배왔다. 광해군은 선조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는 경복궁을 떠나 의주로 피신하고 광해군을 세자로 삼았다. 전란에도 광해군은 평안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역을 돌며 의병을 독려했다. 민심을 수습하는 등 임진왜란을 극복한 데 큰 역할을 했다. 광해는 선조가 갑작스럽게 승하한 직후인 1608년 왕에 올랐다. 광해는 세금제도 면에서 공납을 폐지하고 대동법을 시행했다. 공납은 가구별로 지방 특산물을 세금으로 걷는 것이다. 대동법은 특산물을 대신해 쌀로 통일해 지주에게 걷는 납세제도다. 공납은 지역 실정에 맞지 않은 데다 가구마다 과도하게 부과돼 사회적 문제가 많았다. 대동법 시행에 따라 소득을 많이 올리는 지주가 대동미라는 이름으로 세금을 냈다. 소작인 등 가난한 농민들은 세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됐다. 또 중국을 놓고 패권을 다투던 후금(청나라)과 명나라 사이의 중립 외교를 펼쳐 전쟁이 휘말리지 않도록 실리를 따졌다. ‘허준’에게 ‘동의보감’을 편찬하도록 해 일반 백성이 주위에서 쉽게 약재를 구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임진왜란 때 불탄 궁궐을 무리하게 다시 지으면서 세금과 노역으로 백성들의 원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광해의 지지세력인 이이첨, 정인홍 등 일부 북인 세력이 전횡을 일삼았고 공공연히 뇌물정치, 매관매직이 성행했다. 붕당정치 시대인 당시 광해와 지지세력인 북인의 반대편에는 서인들이 있었다. 서인 세력은 어머니를 죽이고 동생을 살해한 ‘폐모살제’를 명분으로 1624년 인조반정을 일으킨다. 폐모살제는 광해의 배다른 동생인 영창대군을 살해하고 그 어머니 인목대비를 유폐한 것을 의미한다. 인조반정으로 집권에 성공한 서인 세력은 광해에 대해 패륜을 저지른 이로 묘사하고 매관매직 등의 실정을 부각했다. 광해를 다룬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해를 대동법을 시행하고 명과의 사대보다는 자주적 실리 외교에 힘쓴 조선의 유일한 개혁 군주로 다루고 있다. 역사 선생님 1천명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역사 이야기’ 1위로 광해군를 뽑기도 했다. 양진건 교수는 “광해는 패륜을 저지르는 등 실정이 있는 것은 맞지만 반면에 개혁 군주로서 백성을 위한 정책을 펼친 면도 있다”며 “역사에서 실정만 부각됐으나 높이 평가받을 점도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물론, 정규직원들도 할 말이 있다. 회사를 위해 밤낮으로 열심히 일했고, 그 대가로 합당한 급여를 받는다고 생각한다. 비정규직을 두는 것에 동의한 적도 없다. 정규직 사원 중심의 노조가 공식적으로 비정규직의 급여를 상대적으로 낮게 책정하자고 제안한 적도 없고, 경영진과 합의한 바도 없다. 따라서 비정규직의 고통에 책임이 있다는 의견은 말도 안 된다는 것이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올해를 ‘창원방문의 해’로 정한 창원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관광지 송고 (태백=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강원 태백시 지역현안대책위원회(태백현대위)가 강원랜드 노인요양사업 수요 추정치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송고 또 비핵화 진전을 의미하는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긴 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추진하기로 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금강산관광사업은 2008년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사건으로, 개성공단은 2016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고조에 따른 대응조치로 각각 중단됐다. 남북경협의 상징처럼 여겨지다 보수 정권을 거치면서 차례로 중단됐던 두 사업을 재개해 남북관계의 복원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로 읽히기도 한다. 그러나 북한 철도·도로 현대화를 위한 본격적인 공사나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사업 재개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북한 비핵화가 진전돼야 한다는 점에서 언제 현실화할지는 불투명하다. 양 정상은 이 밖에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조속히 개소하기로 했고, 지난 4월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 답방 성격인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10월 중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남북 합의서에 비핵화와 관련된 조항이 구체적으로 담긴 것도 남북관계가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했음을 보여준다는 평가도 나온다. 평양공동선언에는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북한의 동창리 엔진시험장 영구 폐쇄 등 구체적 내용이 담겼다.

1950년대만 해도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갈지 않고 통째로 넣어 끓인 서울식이 주류를 이뤘다. 그러나 보기에도 좋지 않고 먹기에도 불편해 대중적인 음식으로 발돋움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반면에 남원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삶은 뒤 갈아서 뼈를 발라내기 때문에 어린아이도 아무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여기에 된장으로 간을 맞추고 시래기와 함께 입맛에 따라 들깨, 토란대를 넣어 푹 끓인다. 입맛에 따라 초피나 산초가루를 뿌려 먹기도 한다. 남원추어탕은 원래 미꾸라지가 아니라 ‘미꾸리’로 만들었다. 미꾸라지는 몸통이 납작한 편인 데 반해 미꾸리는 몸통이 동그란 게 특징이다. 그래서 미꾸라지는 ‘넙죽이’, 미꾸리는 ‘둥글이’로 불린다. 미꾸리는 미꾸라지보다 상대적으로 부드럽고 맛이 좋다. 미꾸리를 이용하는 남원추어탕이 유명해질 수밖에 없는 또 하나의 이유다. 하지만 미꾸리는 구하기가 쉽지 않아 요즘에는 남원의 추어탕 전문점들도 주로 미꾸라지를 쓸 수밖에 없다. 다만 남원추어요리협의회에 가입된 전문점들은 미꾸라지든 미꾸리든 100% 국내산을 고집한다. (강릉=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끝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한눈에 담을 수 없이 드넓은 채소밭. 국내 배추 생산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해 서민 밥상을 책임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 하늘 아래 첫 동네, 강릉시 왕산면 대기4리 ‘안반데기’ 마을이다. 해발 1천100m 태백산맥 험준한 산 능선의 안반데기는 그야말로 ‘산이 배추밭이고, 배추밭이 곧 산이다’. 안반데기라는 이름은 떡메로 반죽을 내리칠 때 쓰는 오목하고 넓은 통나무 받침판 ‘안반’에 평평한 땅을 뜻하는 우리 말인 ‘덕’을 붙이고, 여기에 영화 웰컴 투 동막골로 친숙해진 강릉사투리가 더해져 만들어졌다. 안반데기는 고루포기산(1천238m)과 옥녀봉(1천146m)을 잇는 해발 1천100m 능선에 있다. 안반데기의 행정지명인 대기리는 큰 터가 자리하고 있어 ‘한터’, ‘큰터’, ‘대기’라 불렸다고 한다. 조선 후기 인문지리지인 ‘여지도서’에도 ‘대기’가 기록돼있는데, 이때의 대기리는 구정면 지역이었으며 1916년 20여 개의 마을을 합친 후 대기리라 칭하고 상구정면에 편입, 상구정면이 왕산면으로 개칭되면서 ‘왕산면 대기리’가 됐다. ▲ 세속성자 = 양희송 지음. ‘가나안 성도’란 교회에 나가지 않고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대형교회의 세습, 성추문, 비리 등으로 교회 밖으로 나가는 신도들이 늘고 있다. 이 책은 이들 ‘세상 속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을 ‘세속성자’라 칭하며, 그들이 찾아 나선 신앙적 지향에 대해 탐구한다. 청어람아카데미 등을 통해 새로운 교회 생태계를 모색해온 저자는 가나안 성도를 위한 ‘세속성자 수요모임’을 지난 5년간 진행해왔다. 이 모임에서 고민한 교회와 신앙, 삶의 문제들을 이 책에 담았다. 이 시대의 기독교 신앙이 어떤 변화를 겪고 있는지 살펴보고, 세상을 떠나 교회에서 살기보다는 치열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것이 세속성자의 참된 삶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그는 “이제는 신앙적 실천의 장이 교회냐, 사회냐 구분하는 것이 크게 의미가 없다”며 “우리의 교회론은 좀 더 유연하고, 포괄적이고, 새로운 상상력에 부합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북인더갭 펴냄. 252쪽. 1만4천원. 금강산 구경에 나섰던 한 관광객이 이른 새벽 산책하러 나갔다가 장전항 해변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사망한 충격적인 사건이 발단됐다. 사건 이후 정부는 관광객 신변안전 등을 이유로 즉각적인 관광중단 조처를 내렸고, 관광객은 물론 현대아산과 투자업체 직원들까지 모두 철수해야 했다. 북한은 이에 맞서 금강산 현지의 우리 시설에 대해 동결조치를 내렸다. 관광중단으로 금강산 현지 시설을 모두 포기해야 했던 현대아산과 투자업체들은 천문학적 손해를 봤고 그 유탄은 고성지역에도 떨어졌다. 금강산관광과 인연을 맺었던 업체들이 도산한 것은 물론 여행에 나서는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영업했던 음식점과 건어물 판매상 등도 줄줄이 문을 닫았다. 관광중단 이후 문을 닫은 고성지역의 관련 업소는 400여 곳을 넘고 누적된 경제적 피해는 3천800여억원을 넘는다는 것이 고성군의 분석이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현행 난민법의 난민 인정자 처우에 관한 규정이 추상적이어서 난민 인정자들이 실질적인 사회보장 서비스를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슬 난민인권센터 활동가는 19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난민인권연구회 주최로 열린 ‘인권위 이주 인권 가이드라인 모니터링 결과보고회’에서 ‘사회보장서비스에의 접근성 및 정보제공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렇게 밝혔다. 현행 난민법은 난민 인정자에 대해 우리 국민과 같은 수준의 사회보장을 받는다고 규정하면서 처우와 관련된 9개 조항을 두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령이나 관련 법령에 위임한다. 이 활동가는 “해당 규정이 너무 포괄적이어서 실제로 얼마만큼 난민 인정자의 처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없다”며 “난민 인권단체들도 인정자 개별 사례를 일일이 문의해야 하는 정도로, 인정자들은 스스로 사회보장 서비스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1일 AsiaNet=연합뉴스)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ine Expo)가 “Base on Health China, Construct Famous Medical City(건강한 중국을 기반으로 유명 의료 도시 건설)”이라는 주로 이달 16~18일 중국 타이저우에서 열린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세 명의 노벨상 수상자가 참석하기로 확정됐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와 사우디아라비아 간 외교분쟁으로 귀국령이 내려진 사우디 유학생 일부가 귀국을 거부하고 캐나다에 망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사우디 출신으로 몬트리올에서 반정부 인사로 활동 중인 오마르 압둘아지즈(27)는 적어도 20명의 사우디 유학생이 캐나다 망명을 신청, 자신이 이들을 돕고 있다고 주장했다. 압둘아지즈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계속 공부하고 싶어한다”며 “이 곳에서 공부하고 일하며 쌓은 성과와 시간을 잃어버리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사우디 정부는 지난달 자국 내 인권운동가 석방을 요구한 캐나다 정부에 맞서 각종 경제 제재를 하면서 캐나다 내 유학생 철수령을 내리고 귀국 시한을 지난달 31일로 정했다.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으로 캐나다에 체류하던 1만여 명의 유학생이 귀환 길에 올랐으나 이들 중 의과대학 수련·전문의 1천여 명에 대해서는 예외적으로 체류 기간이 연장됐다. 압둘아지즈는 지난 2013년 자신의 정치적 활동으로 사우디 정부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캐나다에 망명을 신청, 받아들여진 후 몬트리올에 머물며 반사우디 활동을 펴고 있다. 그는 망명 신청 유학생들에 대해 “그들은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다”며 “일부 학생은 내게 일어났던 일과 똑같은 일로 두려워하며 돌아가면 체포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유학생 중에는 캐나다에 10년 넘게 체류한 경우도 있다면서 “이들은 각자가 계획과 꿈을 갖고 있었으나 갑작스러운 귀국령에 충격을 받고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 전문가는 그러나 유학생들의 망명 신청이 허용될 수 있을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그는 사우디 정부의 귀국령을 어긴다는 것만으로 망명 신청의 충분한 사유가 될 수 있을지는 불확실하다며 귀국 이후 처하게 될 결과를 확정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귀국을 거부해 징역형에 처하거나 재교육 시설에 수용되는 등 구체적 결과가 예상된다면 이는 처벌·박해의 망명 사유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 기상청과 일본 기상청,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의 최근 몇년간 태풍 예보 정확도를 분석한 결과 일본의 예보가 우리보다 더 정확하다는 주장에 근거가 없지는 않지만 아주 두드러진 차이가 나는 것도 아니었다. 실제 태풍 위치와 각 기관의 예보시간별 진로예보 오차 수준은 나라마다 수㎞ 정도 차이가 났을 뿐 대체로 비슷했다. 다만 최근 2년 통계를 보면 24∼48시간 전 일본의 예보 정확도가 한국이나 미국보다 높은 편이었고, 96시간이나 더 이전에는 한국의 예보 오차가 가장 작은 편이었다. 2017년의 발생한 27개 태풍에 대한 일본의 태풍 진로예보 오차는 24시간 기준 82㎞였고, 미국과 한국은 각각 85㎞, 93㎞였다. 96시간 기준에서는 한국이 313㎞로 가장 오차가 가장 적었고 미국이 322㎞, 일본이 335㎞였다. 26개 태풍이 발생한 2016년에는 24시간 기준 일본의 진로 예보 오차가 78㎞, 미국과 한국이 각각 82㎞, 84㎞였다. 96시간 기준으로 보면 역시 한국이 317㎞로 오차가 가장 작았고 일본과 미국이 각각 325㎞로 같았다. 이러한 경향은 2015년에도 거의 유사했다.Delivers Immediately Dry Slides at Faster Turnaround Times– Integrating revolutionary technology from Leica Biosystems offers exceptionally high throughput and consistent staining quality to enhance efficiency and diagnostic confidence.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노총은 애초부터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노동계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은 셈이다. 한국노총 측은 “광주형 일자리는 어디서 일을 하든 노동의 수고가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그런데 송고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를 받아온 칠레 고위 성직자가 영구 제명됐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가톨릭 교계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전날 미성년자 성추행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크리스티안 프렉트의 성직을 박탈하도록 명령했다. 이 조처는 미국과 호주, 아일랜드 등에서 성직자들이 저지른 성추행 사건으로 가톨릭 교계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는 가운데 취해졌다. 70대 후반의 프렉트는 다른 성추행 혐의로 5년간 직무 정지를 당한 바 있다. 산티아고 대교구는 프렉트가 이번 결정에 항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프렉트는 1970년대 아구스토 피노체트 전 독재정권이 자행한 고문 등 인권 탄압에 맞서 싸운 가톨릭 인권보호단체를 이끈 인물이다. 칠레에서는 올해 들어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사법당국마저 가톨릭 교계를 상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칠레 검찰은 지난 7월 1960년 이후 아동 178명을 포함한 총 266명에게 성적 학대를 하거나 관련 사실을 은폐한 혐의로 가톨릭 성직자와 평신도 258명을 수사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마리스트 형제회에서 발생한 성 추문 사건의 증거를 확보하려고 주교회의 본부를 압수수색 한 데 이어 이달 13일에도 4개 가톨릭 교구에서 압수수색을 했다. 교황은 칠레 사법당국의 본격적인 수사에 앞서 철저한 자체 진상조사를 지시하는 한편 칠레 가톨릭 교계의 성추행 문화와 은폐 관행을 강력히 비판한 바 있다.

무엇보다 오랜 세월 켜켜이 쌓였을 그 아픔과 상실의 기억에도 불구하고, 담담하기 그지 없는 그의 어조가 가슴 아프게 받아들여졌습니다. 해방 직후 월북한 그의 외조부 이만규 선생. 조선어학회 사건에도 연루됐던 대표적인 한글학자의 한 명으로, 북에 넘어가서는 교육상과 로동신문 주필 등을 지냈습니다. 어머니와 쌍둥이인 이모 이각경 씨. 어머니 이철경 씨와 함께 서예가 남궁억 선생을 사사한 한글 서예가로, 두 사람은 공히 남북을 대표하는 서예가로 활동하였다고 합니다. 서울에 그린벨트 외에는 그럴듯한 택지가 없으니 그린벨트를 풀자는 것이 당정의 논리다. 2022년까지는 서울 주택공급이 충분하다고 일관되게 주장해온 국토부가 잡히지 않는 서울 집값 급등에 오죽 답답하면 그린벨트까지 풀자는 입장으로 돌아섰을까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다. 지금은 당이 총대를 메고 정부가 어쩔 수 없이 따라가는 모양새다. 공급확대론의 불을 지핀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최근 박 서울시장과 비공개로 만나 그린벨트 해제를 포함한 주택공급 확대 정책의 취지를 설명하고 양해를 구했다고 한다. 조만간 발표될 부동산 종합대책에 어떤 모양의 공급확대 방안이 담길지 모두가 지켜볼 것이다. (김해=연합뉴스) 가야대학교는 18일 여성인적자원 활용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문여성인력 양성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김해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세 기관은 상호이해와 협력증진을 위한 정보교류, 여대생 취업지원 등 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가기로 했다. 또 지역 인적자원개발(RHRD)사업 상호협력체계 구축, 산업현장 고용동향 분석과 신규 직무개발 등 여성인력 활용을 위해 힘을 합칠 예정이다. 가야대 이상희 총장은 “지역 대학의 핵심적 존재 이유 중 하나는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가야대학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김해지역에서 필요한 여성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를 늘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서울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 송고2개 분기 연속 상승…30대 이하 주택구입 의사 큰 폭 상승 ▲ 최복남씨 별세, 임상균(섬김교회 목사)·임상진(전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장)·임상욱(울산 중구청 근무)·임정숙 씨 모친상, 백한기(전 서울신문 국장)씨 장모상, 유영옥·장미숙·김옥분 씨 시모상 = 17일, 세민에스장례식장 백합원 VIP 1호실, 발인 19일 오전 7시 ☎010-8516-6640 (울산=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 Honor Indonesia social media platforms: https://www.facebook.com/HonorID/ https://twitter.com/Honor_Indonesia https://www.instagram.com/honor_indonesia/.

Comments are closed.